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 큐우슈우 역사기행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큐우슈우 역사기행
소비자가 16,000원
판매가 14,4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배송비
무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큐우슈우 역사기행 수량증가 수량감소 144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이벤트

상품상세정보

 

 책 소개

일본 큐우슈우(규슈, 九州) 지역에서 근현대기 한일 관계를 쫓은 저자가 역사의 현장에서 보고, 듣고, 느낀 점을 진솔하게 기록한 답사기이자 역사 여행의 길잡이가 될 수 있는 안내서다. 이 책을 통해 면암 최익현의 순국 현장, 덕혜옹주의 슬픔, 명성황후 시해사건, 천재 시인 윤동주의 고뇌, 강제징용과 지옥의 섬 ‘군함도’, 조선인 피폭자와 자살특공대 등 결코 잊지 말아야 할 아픈 역사를 현실처럼 생생하게 투영해 볼 수 있다.



저자소개 : 정재환


1979년 유성찬과 개그듀엣 ‘동시상영’으로 방송에 데뷔했다. 오랜 무명 시절 끝에 1989년 문화방송 『청춘행진곡』의 진행자로 ‘스타’의 꿈을 이뤘다. 30대 중반에는 한글 사랑에 빠져 방송언어와 관련된 책을 냈다. 2013년에는 한글운동사 연구로 성균관대학교 사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성균관대학교 초빙교수, 한글문화연대 공동대표다. 










목차

답사를 떠나며_ 적대감을 줄이고 연대감을 늘리려면...
큐우슈우는 어떤 곳인가_ 일본의 역사가 시작된 땅

1부 츠시마 対馬

한국에서 가장 가까운 일본 섬
- 반도와 열도의 교통로

목숨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던져 쌓은
- 망향의 아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눈물겹도록 가슴 아픈
- 예기치 않은 사고

최익현이 있어 부끄럽지 않다!
- 거대한 감옥
- 애국과 매국의 차이

아, 덕혜옹주
- 감당하기 어려운 슬픔
- 1989년 4월 21일

#츠시마 여행은 이렇게 준비하자

2부 후쿠오카 福岡

한반도로 열린 창

‘학문의 신’ 그리고 백제인의 산성
- 백촌강 전투

조선국모를 시해한 칼
- 히젠토우

스물일곱에 요절한 천재 시인
- 마지막 귀향

#후쿠오카 여행은 이렇게 준비하자

3부 나가사키 長崎

동서양의 출입구

동서를 이은 인공섬 ‘데지마’
- 쇄국정책과 무역
노예시장의 조선인들

‘천국의 맛’ 카스테라
- 약간의 변화

‘찬퐁’의 고향
- 한데 섞는다

끌려간 사람들, 강제연행

군함을 닮은 섬

조선 광부들의 ‘지옥도’

일본인들만 기억하는 박물관

전쟁과 침략의 기간 시설

죽음의 비가 내린 1945년 8월 9일
- 11시 2분, 시계는 멈추고

조선인 피폭자에게 ‘속죄하는 마음을 담아’

조선인의 인권을 위해 투쟁한 일본인
- 진심으로 사죄하는 길 

조선인 피폭자를 기억하는 공간

#나가사키 여행은 이렇게 준비하자

4부 카고시마 鹿児島

드라마틱한 역사가 숨 쉬는 곳

메이지유신의 산실

정한론을 두고 맞선 메이지유신의 두 영웅

‘아름다운 산’에서 꽃 핀 조선 도공의 혼
- 사츠마야키의 색

천황에게 ‘무조건 항복’을 권한 조선인 후예

망향의 마음을 달랜 조선의 사당

호타루가 되어 돌아오겠습니다!
- 호타루칸

저는 조선인입니다!

누구도 상상할 수 없었던 자살특공대
- 한 발 앞으로

조선인 특공대원들
- 전쟁에 내몰리다

치란특공평화회관
- 삼각병사

카노야시에 잠든 조선인들의 영혼을 찾아
- 외국인납골당

#카고시마 여행은 이렇게 준비하자

5부 미야자키 宮崎

신화의 땅

머리가 ‘핑’ 도는 일본의 건국신화

신사와 천황

‘신사’란 무엇인가
- 사람이 만든 신

‘헤이와노토우’는 평화의 탑인가?
- 팔굉일우

백제왕의 전설을 찾아서

종과 자물쇠

신화의 무대를 찾아서

신화의 장소, 신들의 공간

#마야자키 여행은 이렇게 준비하자

답사를 마무리하며_ 역사의 진실을 통해 서로를 이해할 때




출판사 제공 책 소개

근현대기 한일 관계를 쫓은 진솔한 기록
역사 여행의 길잡이가 될 안내서  

큐우슈우(규슈, 九州)는 한반도에서 가장 가까운 일본이다. 이같은 지리적 특징으로 인해 고대부터 활발한 교류가 이뤄지면서 한반도와 깊은 역사적 문화적 관계를 맺어왔다. 그리고 기억해야 할 숱한 사건과 사연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특히 우리에게는 근현대사 일제강점기 아픔의 현장이 있는 지역이라 할 수 있다.
『큐우슈우 역사기행』은 큐우슈우 지역의 ‘잊어서는 안될 아픔의 현장’을 답사해 보고, 듣고, 느낀 점에 대한 저자의 진솔한 기록을 담고 있다. 
책의 저자가 근현대기 한일 관계를 쫓기 위해 답사한 큐우슈우 지역은 츠시마(對馬), 후쿠오카(福岡), 나가사키(長崎), 카고시마(鹿兒島), 미야자키(宮崎) 등이다.
츠시마에서는 백제 멸망 후 이주한 백제인들의 ‘망향의 아픔’, 일제에 압송돼 죽음을 맞은 면암 최익현, 그리고 덕혜옹주의 감당하기 어려운 슬픔 등에 대한 자취를 쫓고 있다. 후쿠오카에서는 조선의 국모 명성황후를 시해한 칼, 요절한 천재 시인 윤동주의 이야기 등을 전한다. 
동서양의 출입구로 일본 근대화를 이끈 지역으로 포장돼 있는 나가사키에서 저자는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동자들의 참상을 확인하기 위해 군칸지마(軍艦島), 즉 ‘군함도’를 찾고, 조선인 피폭자들을 기억 속으로 이끌어낸다.
조선인 자살특공대의 흔적을 쫓은 카고시마, 그리고 일본 신화의 땅이자 백제왕의 전설이 있는 미야자키 지역을 답사한 이야기도 현장감있게 전해진다.
특히 이 책은 일본의 인명이나 지명을 최대한 일본어 원음에 가깝게 표기한 것도 특징이다. 이는 한글운동가이자 역사학자인 저자가 한글의 장점을 살리고 여행자들의 편의를 배려하기 위한 것이다. 저자가 답사한 지역의 교통, 음식, 숙박 등의 정보가 안내도와 함께 상세하게 담겨있는 것도 이 책에서 얻을 수 있는 또 다른 정보다.
책의 저자는 “일제강점기라는 한국 역사의 암흑기를 차치하더라도 한일 간에는 너무나 많은 일들이 있었다”며 “역사에 관심이 없는 분에게는 관심을 갖도록 하고, 관심이 있는 분들에게는 큐우슈우 여행의 길잡이가 될 수 있는 괜찮은 안내서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무료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도 배송비는 동일합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 도서의 경우 개봉 후 교환 및 반품이 불가한 점 안내 드립니다. 단, 파본의 경우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서비스문의

상품사용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이전 제품다음 제품


상품문의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상품검색
이전페이지
Top

열기 닫기